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17:13

  • 뉴스 > 사회

김태호 의원, 김부겸 국무총리 만나

거창 수승대 명칭 변경 반대 의견 건의

기사입력 2021-09-11 13: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통해 문화재청의 거창 수승대 명칭 변경 반대에 대해 건의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910일 밝혔다.

 

김 의원은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막식에 참석한 김 총리와 별도의 만난 자리에서 문화재청이 거창 수승대를 역사적 연원이 오랜 된 명칭으로 변경을 추진하면서 수송대로 변경하기로 한 것은 거창군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수렴이나 협의 과정 없이 일방적인 것으로, 지역의 혼란과 파장이 큰 사안인 만큼 반대 입장을 분명히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500여년 동안이나 계속 사용하던 명칭을 역사적으로 큰 문제없이 지금에 변경하는 것은 옳지 않으며, 이미 거창국제연극제 개최와 관광명소로 전국에 널리 알려져 사용되고 있어 수승대의 명칭 변경을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부겸 총리는 거창군과 지역주민들의 우려에 대해 공감하며 긍정적인 검토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이날 김현모 문화재청장과도 연락을 통해 단순한 수승대의 명칭 변경에 한정되는 것이 아닌 지역의 혼란을 초래하기에 거창군민의 반대 여론을 충분히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에 김 청장은 거창군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서 결정하겠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 6, 수송대라는 명칭 연원이 삼국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역사성 검토 결과거창 수승대로의 지정 명칭 변경을 예고했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