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17:13

  • 뉴스 > 사회

거창군, 코로나19 확진자 대응 전 행정력 동원

기사입력 2021-08-25 13:0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거창군은 25일 관내 중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거창83)됨에 따라 거창군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조기 차단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25930분부터 샛별중학교 체육관에 임시 이동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전교생과 교직원에 대해 전수검사를 시행하고 1학년 학생 전원과 수업참여 교사들은 전원 자가격리 조치를 했으며 23학년 학생은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온라인 수업으로 진행하도록 조치했다.

 

또한, 해당학교 학부모와 인근 거창고등학교 12학생, 교직원에 대해서도 25일 중으로 전수검사를 완료하고, 학원 연합회 소속 강사와 직원 등에 대해서도 검사를 시행하도록 안내했다.

 

군 역학 조사관은 확진자의 현재 동선, 감염원 및 접촉자 파악 등 상세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파악된 밀접접촉자들은 검사 및 자가격리 조치했으며, 확진자의 거주지와 방문 장소에 대한 방역 소독과 폐쇄 명령을 완료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현재 관내에서 연일 새로운 코로나19 확진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모두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이번에 발생한 확진자와 연관이 있는 학교, 학원 등 관계자님들께서는 전수 검사에 적극 협조해 주시고 군민들께서는 철저 방역수칙 준수와 잠시 멈춤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보건소 코로나19 상황실(055-940-8335)로 문의하면 된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