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22 15:17

  • 뉴스 > 사회

표주숙거창군의원 5분자유발언.

거창드론교육 메카 명성 위기 맞고 있다. 대책마련 촉구.

기사입력 2021-04-05 13:1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거창군의회 표주숙의원은 5일 제256회 임시회 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 드론교육 메카가 위기를 맞고 있다며 드론산업 전담부서 신설과 실기비행장 부지확보에 거창군이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표의원은 현재 거창군내는 도립거창대학 드론교육원을 비롯한 다수의 드론교육시설과 민간드론업체가 운영되고 있으며, 거창대학 드론교육원은 지난 2017년 경남 최초로 국토교통부로부터 초경량 무인멀티콥터 전문교육기관으로 인가받아 자체적으로 드론 국가자격 교육을 시행해오고 있는 등 드론교육의 메카로 자리매김해왔다고 말했다.

 

인근 하동군과 함양군을 비롯해 농산물품질관리원 본원으로부터 위탁 받아 드론조종 교육생을 배출해오는 등 그동안 거창군은 명실상부한 드론교육의 메카로 부러움의 대상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거창군은 이처럼 자생적으로 성숙되다시피 한 드론교육 시스템을 발전시키지 못하고 그 위상마저 유지하기 힘든 위기를 맞고 있다고 표의원은 지적했다.

 

그동안 임대부지에 운영되어오던 전용 실기비행장이 땅주인의 임대종료로 인해 지난해 7월 철거된 뒤, 새로운 이전 부지를 확보하지 못해 1년 가까이 장비를 학교운동장에 쌓아둔 채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조속히 대체 실기비행장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자칫 어렵게 터전을 다져온 드론교육의 메카명성이 한순간에 무너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표의원은 드론산업이 실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전담부서 지정과 드론실기비행장 확보를 위해 지자체 차원에서 적극행정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표의원은 강원도 영월군, 충남 보은군, 경남 고성군 등에서 드론전용비행장을 운영중인 것과 인근 하동군에서 농업소득과에 드론활용계를 신설해 적극 지원해오고 있는 사례들을 근거로 제시해 발언에 신뢰를 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