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22 15:17

  • 뉴스 > 사회

거창군,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6,889억 원 편성

기사입력 2021-03-29 10: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거창군은 2021년도 제2회 추경 예산안으로 1회 추경보다 385억 원이 증액된 6,889억 원을 편성해 지난 26일 거창군의회에 제출했다.

 

2회 추경 예산안은 일반회계가 354억 원 증가된 6,199억 원, 별회계가 31억 원 증가된 690억 원이며, 세입 주요재원으로는 국도비 보조금 149억 원, 지방교부세 12억 원, 조정교부금 6억 원, 기금전입금 200억 원 등이다.

 

군은 이번 추경안에 수년간 군정의 발목을 잡았던 거창구치소 건립, 거창국제연극제 정상화, 거창지원과 거창지청 법조타운 내 이전 등 3대 현안사업이 해결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한 대비와 더 큰 거창으로의 도약을 위한 100대 과제, 군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한 편익 사업에 예산을 우선 반영했다고 밝혔다.

 

계속되는 코로나19 방역과 백신접종을 위한 예방접종센터 운영에 필요한 사업비 2억을 반영하여 안전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꾀하였고 지난해 집중호우 피해 복구비 45억 원을 편성해 항구복구가 마무리 되도록 했다.

 

주요 투자사업으로는 지역개발분야에 상동 도시재생 인정사업 10억 원 죽전 도시재생 뉴딜사업 9억 원 거창IC 관문 경관개선과 랜드마크 조성 27억 원 거창 만남의 광장 녹지휴식공간 조성사업 6억 원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확충사업 11억 원을 편성했다.

 

문화관광분야는 거창국제연극제 개최를 위한 행사비 8억 원 전국 유일의 근대행정사료관 조성을 위한 사업비 2억 원 수승대권 등산로 출렁다리 설치사업에 5억 원을 증액 반영하였다.

 

그리고 환경분야에 거창하수처리장 증설사업 85천만 원, 농업분야에 여성농업인센터 리모델링 사업비 8억 원 등을 예산안에 포함했다.

 

그 외 도시계획도로 개설 사업비 10억 원 어린이 보호구역·노인보호구역 등 자동차 교통환경 개선사업 31억 원 주민불편 해소를 위한 소규모 주민편익사업에 93억 원을 각각 편성하여 현안사업 추진과 함께 군민 불편사항이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하였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번 제2회 추경예산안은 코로나19에 따른 군민안전과 생명보호에 최우선을 두고, 계획된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군민 생활불편 해소에 중점을 두었다, “예산안이 승인되는 대로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여 군민들께서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집행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제출한 2021년도 제2회 추경 예산안은 오는 45일부터 열리는 256회 거창군의회 임시회에서 의결, 확정된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