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3 15:25

  • 뉴스 > 사회

거창군, 유망 승강기업체 2개사 또 투자유치 성공, 연타석 홈런!

기사입력 2020-11-06 16:4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거창군은 6일 유망 승강기업체 대륜엘리스와 에스엠아이코리아 2개사와 총 투자금액 44억 원, 고용인원 47명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식은 거창군 내 승강기 관련 산학연관 관계자 등 12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인모 군수와 대륜엘리스 이기랑 대표, 에스엠아이코리아 이윤기 대표가 거창승강기밸리 투자협약서에 서명을 했다.

 

이번에 군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대륜엘리스는 직각관통형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안전스텝이 특허를 받아 조달청 혁신시제품을 등록한 유망 중소기업으로, 2022년까지 8,046의 부지에 24억 원을 투자하고 37명을 고용해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를 제조할 계획이다.

 

또한, 에스엠아이코리아는 약 150년 이상 와이어로프 제조 경험을 가진 스위스 브루그(BRUGG)사의 협력사로, 2022년까지 승강기전문농공단지 7,478의 부지에 20억 원 이상을 투자하고 10명을 고용해 승강기 와이어로프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대륜엘리스 이기랑 대표는 거창승강기밸리가 승강기산업을 발전시키는 전진기지가 될 수 있도록 대륜엘리스가 그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으며, 에스엠아이코리아 이윤기 대표도 “30년간 승강기업계에 종사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거창승강기밸리에서 더욱 성공하는 기업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투자기업이 거창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근로자 근무여건 개선 등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 거창에 입주한 기업체와도 상생하고 동반 성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거창군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올해 투자금액 344억 원에 200여 명 고용의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했으며, 그중 승강기업체만 상반기 승강기업체 2개사와 투자협약 체결에 이어 이번 투자협약까지 4개사 184억 원, 110여 명 고용의 투자유치 성과를 이뤄 주민들로부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