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30 16:34

  • 뉴스 > 사회

가조면 경남형 통합돌봄 시범사업 순항

기사입력 2020-08-12 13: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거창군 가조면(면장 신종호)은 올해부터 돌봄이 필요한 주민이 지역사회와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복지, 보건의료, 돌봄 등 통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경남형 통합돌봄 서비스 시범 지역으로 선정되어 추진 중에 있다.

 

올 상반기에는 인공지능 스피커 100개가 노인가구에 설치되어 위기 상황 대처와 여가를 즐기는 데 크게 도움이 되고 있으며, 하반기에는 어르신들이 지역에서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게 주거환경개선와 생활용품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맞춤형 주거환경개선 사업은 현재 13가구를 선정해 진행 중이고 2가구는 준공완료 했으며, 집이 노후하여 안전과 한파에 취약한 노인가구에 실내수세식 화장실 설치, 오래된 싱크대 교체, 하이샤시 창호 설치 등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특히, 우리 면의 외곽 마을엔 고령으로 허리가 굽어 걸음도 불편한 노인들이 바깥 재래식 화장실 사용으로 낙상 등 위험요소를 안고 있었고, 전수조사를 통해 취약계층노인들의 가장 큰 욕구가 실내화장실임을 반영해 사업을 진행했다.

 

아울러, 맞춤형 생활용품 지원으로 관내 어르신 7가구에 성인용기저귀, 전기밥솥을 지원하는 등 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전기밥솥을 지원받으신 신OO 어르신은 아침부터 까치가 울더니 젊은이들이 이렇게 좋은 물건을 가지고 왔다. 고맙게 사용하겠다고 하시며 환한 웃음을 보였다.

 

신종호 가조면장은 가조면은 노인, 장애인 가구 1,500여 세대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맞춤형 통합돌봄 사업으로 지역주민의 복지 체감도를 높이고 모두가 살고 싶어 하는 가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