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30 16:34

  • 뉴스 > 사회

구인모 거창군수, 문화예술분야 전력 추진

기사입력 2020-08-03 14:3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구인모 거창군수는 지난 31일 가야사 복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거창 분산성(盆山城)에서 그간의 정밀지표조사 성과 공개 및 조사된 유적의 활용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현장설명회와 신라촌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가야사 복원사업은 거열산성 국가사적 승격과 함께 구인모 거창군수의 공약사업으로, 군은 거창 분산성, 무릉리 고분(-M6), 석강리 고분(M19)에 대해 학술발굴조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업의 목적은 가야·신라·백제의 전략적 요충지에 위치한 거창지역의 가야유적 발굴·복원을 통해 거열국에 대한 실체를 규명하고, 지역 관광자원 토대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분산성은 거창분지의 중심에 위치하는 평강산(平岡山, 해발고도 235m)의 정상부를 둘러싸며 조성한 테뫼형의 석축산성으로 옛 문헌에 성산(城山), 성산고성(城山古城), 고성(古城)으로 표기되는 등 건흥산 정상부의 거열산성과 함께 거창군의 대표 산성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3월부터 경남연구원에 의뢰해 분산성의 규모와 성격 등을 규명하기 위한 정밀지표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정밀지표조사를 통해 분산성은 전체둘레 약 839m의 중형급 신라산성으로 평면 형태는 타원형에 가까운 부정형이며, -북 최대길이 약 283m, -서 최대길이가 약 197m임이 확인됐고, 앞으로 분산성 학술발굴조사를 통해 고고학적 가치를 규명할 계획이다.

 

이어, 거창의 대표적인 가야고분인 무릉리 고분은 2018년 고분(-M5) 발굴조사 결과 244점의 유물이 출토됐으며, 이번 고분(-M6) 발굴조사는 2020년 가야유적 국가지정문화재 승격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추진하고 있다.

 

무릉리 고분군은 신라와 백제로 이동할 수 있는 거점에 위치하고 있어 접경지역 삼국시대 문화상을 파악할 수 있는 학술적으로 중요한 고분군으로 평가되어 고분의 복원정비를 위해 201910월 경상남도 문화재 지정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석강리 고분(M19) 발굴조사는 지난해 가야 고분 최초 자형 무덤으로 밝혀진 고분(M13) 발굴에 이어 2020년 문화재청 긴급발굴 지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1기를 추가 발굴하여 도 지정 문화재로 신청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신라촌 조성사업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인 시군 창의사업으로 신라와 백제의 국경지대인 가지리 아홉산 취우령 일원에 서동왕자와 선화공주의 구전설화를 바탕으로 마을콘텐츠 구축해 주민소득 향상을 위한 사업으로 11월 완공 예정이다.

 

지난 720일 거열산성이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 예고됐으며, 이후 사적 지정 시 거창군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되며, 본격적인 보존 정비계획을 통해 역사문화자원으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거창군은 올해 초 코로나19로 인해 취소·연기된 축제행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인을 위해 예술인 창작활동 지원사업, 지역 문화예술 진흥사업, 청년 문화예술 콘텐츠 기획제작 지원사업 등 총 3개 사업에 35천만 원을 지원했다.

 

특히, 예술인 창작활동 지원사업은 그동안 기초자치단체에서는 없었던 예술인에 대한 직접 지원인 만큼 지역 예술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7월 중순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제3차 문화도시 지정 공모에 오래된 지혜, 새로운 공동체라는 사업명으로 문화도시 조성계획 신청서를 제출했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