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30 16:34

  • 뉴스 > 사회

‘거열산성’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 예고

기사입력 2020-07-20 11:1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거창군은 경상남도기념물 제22호인 거열산성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됐다고 20일 밝혔다.

 

거열산성은 건흥산(乾興山, 해발 572m) 정상부를 둘러가며 돌로 쌓은 신라 산성으로 1974년 경상남도기념물 제22호로 지정된 데 이어, 1983년에는 군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체계적인 관리와 보존정비가 이루어져 온 거창군의 대표적인 문화유적이다.

 

또한, 둘레 약 1,115m로 거창군내 소재하는 삼국시대 산성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1차성의 둘레는 약 418m, 1차성에 덧붙여 축조된 2차성의 둘레는 약 897m이다.

 

거열산성의 1차성은 삼국사기(三國史記)에 관련 기록이 등장한다. 거열성은 백제멸망 후 3년간 백제부흥운동이 전개되다 문무왕 3년인 663년에 신라장군 흠순(欽純)과 천존(天存)에 의해 함락되어 백제부흥운동군 700명이 전사한 역사의 현장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1차성에 증축된 2차성은 신라 문무왕 13년인 673년 나당전쟁을 대비하기 위해 신라가 거점지역인 거열주에 축조한 만흥사산성(萬興寺山城)으로 비정되며, 대동지지(大東地志)기록에서도 거열산성이 만흥사산성임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서쪽 계곡에 조성된 1차성의 집수시설(集水施設, 성내에 물을 모으는 시설)과 동쪽 계곡의 2차성의 집수시설은 축조방법 및 구조 등에서 차이를 보이며, 축성기법의 변화와 함께 고대토목공법 복원과 수리사(水利史) 연구에 있어 중요한 자료이다.

 

그리고, 2차성의 집수시설은 가파른 경사면에 조성되어 있으며, 수거시설, 호안석축, 축대가 유실되는 것을 방지하는 여수로 설치, 영조척(營造尺, 토목건축에 사용된 자)을 이용한 계획적인 축조기법 등이 확인됐다. 이러한 형태의 집수시설은 발견사례가 매우 드물어 희소성이 높다.

 

거열산성 국가 사적 승격은 구인모 거창군수의 공약사업으로, 거열산성의 역사적 가치를 조명하기 위해 2004년부터 2019년에 이르기까지 여러 차례 학술조사와 학술대회, 문화재청 방문 등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 승격을 위해 부단한 노력을 해왔다.

 

그간의 학술조사와 연구를 통해 거열산성은 축성시기와 축성방법이 다른 1차성과 2차성으로 구성된 이중성으로, 신라 석축산성의 축성법과 관련해 핵심유적으로 확인됐으며, 문헌에서도 그 실체가 확인되는 가치를 인정받아 사적으로 지정 예고되었다.

 

앞으로 30일간의 예고기간에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사적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거창군민과 관계 전문가의 많은 성원과 관심 속에 거열산성이 국가사적으로 승격할 수 있게 되었다, “거창의 고대문화를 상징하는 거열산성의 역사적 가치를 재정립하고 거창군민의 자긍심을 더욱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거창군은 거열산성의 사적 보호와 역사문화 활용 등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정비와 보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거창인터넷신문 (gcinews@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