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3 오후 9:4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사회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읍면
복지
기획
GCI영상뉴스
사설
돌직구
초신성(超新星)
거창별곡
징검다리
독자마당
군알림방
기자수첩
사실과 진실
풍경이 있는 곳
아름다운 사람들
인물대담
업체탐방
여론광장
맛집/멋집
단체모임
자유게시판
기사올리기
기자게시판
독자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광고문의
회사소개
사업영역
독자(후원)하기
준비중
준비중
2020-02-06 오후 3:28:09 입력 뉴스 > 정치

'거창 출마' 김태호 '이번엔 고향분들 요청 거절 못해'



 

 

415 국회의원선거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다시 고향(거창) 출마를 강조했다. 김태호 전 지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향인 거창함양산청합천 지역구 출마를 밝혔다.

김 전 지사는 "당에서 저에게 '전략적 요충지'인 소위 '험지'에 출마해 달라는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고 했다.

 

'전략적 요충지'가 구체적으로 어디냐에 대해, 김 전 지사는 전화통화에서 "수도권이 아니면 '양산을'이나 '창원성산'도 거론하는 것 같다"고 했다. '양산을'은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김포갑'에서 옮겨 출마하는 지역이고, '창원성산'은 정의당 여영국 의원의 지역구다.

이미 거창함양산청함양에 예비후보 등록한 김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당이 처한 어려운 현실도, 아슬아슬한 나라의 현실도 모르지 않는다""하지만, 이번만큼은, 김태호의 목소리도 들어봐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저는 지금까지 정치를 하면서, 단 한 번도 당을 떠나 본적도 당의 요구를 거역한 적이 없다. 2011년 김해() 보궐 선거, 2018(6월 지방선거) 경남도지사 선거도 나갔다""질 수밖에 없는 선거라는 것을 알면서도 나갔다"고 했다.

 

2016년 총선 불출마에 대해, 그는 "당시도 당을 위한 제 나름의 희생적 결단이었다""그렇게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는 동안 제 마음에 무거운 짐이 하나둘 쌓였다. 바로 고향이 고향분들이, 항상 마음 한 구석에 바위처럼 놓여 있었다"고 했다.

김태호 전 지사는 "김태호가 힘들고 어려울 때는 어머니처럼 안아주시면서 다시 뛸 용기를 주신 분들이다""만나는 분들마다 '고향에서 힘을 얻어서 고향발전과 나라를 위해 더 큰 일 해보라'고 말씀하셨다. 이번만큼은 이런 고향 분들의 요청을 거절할 수가 없다"고 했다.

지난해 7월 거창으로 이사한 김 전 지사는 "온 힘을 다해 보답하고 싶다. 정치는 민심을 떠받드는 일이다""아무리 옳은 생각도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실패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권도 정당도 정치인도 민심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고 만다. 지금 김태호가 떠받들어야 할 민심은, 바로 고향의 민심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태호의 고향 출마는 당이 마음대로 결정할 일이 아니라 고향의 여러분들께서 정하는 것"이라며 "어떠한 당의 사정도 민심 위에 있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고 했다.

김태호 전 지사는 "당을 걱정하고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은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나 그 실천 방법과 시기는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홍준표 전 지사는 최근 밀양으로 주소를 옮기고, 선관위에 밀양창녕의령함안 지역구에 예비후보 등록했다.

 

 

 

출처 :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거창인터넷신문(gcinews@hanmail.net)

       

  의견보기
김사이
sf 2020-02-19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마스크 보급, 거창군..
새로 선출된 거창예..
한마당축제 명 공모에..
‘더 큰 거창도약, ..
거창, 산청, 함양, ..
능력 있는 국회의원..
거창문화재단의 정상..
거창국제연극제의 ..
팩트, 왜 거창국..
문화산업적 지식재산..
구인 개인지도
부동산 중고매매


방문자수
  전체 : 117,316,212
  어제 : 40,987
  오늘 : 3,969
거창인터넷신문 | 경남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1길 38-6 | 제보광고문의 055-941-1061 | 팩스 070-4202-1061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07.07 등록번호 경남 아00075호 | 발행년월일 2009.07.07
사업자등록번호 611-02-46630 | 사장 : 이종태 | 발행, 편집인 조매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종태
Copyright by gcinews.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gc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