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4-03 오후 9:4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사회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읍면
복지
기획
GCI영상뉴스
사설
돌직구
초신성(超新星)
거창별곡
징검다리
독자마당
군알림방
기자수첩
사실과 진실
풍경이 있는 곳
아름다운 사람들
인물대담
업체탐방
여론광장
맛집/멋집
단체모임
자유게시판
기사올리기
기자게시판
독자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광고문의
회사소개
사업영역
독자(후원)하기
준비중
준비중
2020-01-13 오후 3:17:59 입력 뉴스 > 문화

거창예총 「거창예술」 제7호 발간



()한국예총 거창지회(회장 민병주)201912월 거창지역 예술인들의 활동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거창예술7를 발간했다.

 

그동안 거창예술회원 단체 회원들의 다양한 예술 창작 활동 무대를 제공함으로써 보다 안정적인 창작활동에 기여했으며, 무엇보다 지역 전문예술단체로서의 위상을 정립하고 지역 문화예술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초석을 두고자 했다.

 

거창예술7호는 거창 예술인들의 다양한 활동과 함께 학술연구 논문을 함께 실었다. 특별논단으로 문학박사 우종상의 술이부작(述而不作)의 문학성 송인관 수필집 바위뫼테해설과 미학박사 권진상의 18세기 영국 레이놀즈와 게인즈버러 회화의 특성 비교’, 문화콘텐츠학박사 오안젤의 금석문과 동시대인을 싣고, 거창문화원 연구사 조재원의 근현대 거창음악의 발자취와 소설가 표성흠의 뮤지컬 희곡 단경왕후7일의 왕비를 특별기고로 실어 일반적인 지역 예술잡지가 소식지 역할만 하는 데 비해 그 격을 달리했다.

 

또한, 지상갤러리를 마련하여 미술협회 회원들의 작품과 사진협회 회원들의 작품을 지면에서 감상할 수 있게 준비하였고, 퓨전 국악 예술가 신수용의 탐방기를 실어, 우리 지역 예술가의 삶을 재조명했다.

한편, 민병주 회장은, 거창예술이 지역 예술지를 대표하여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건, 지역문화 예술의 발전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예총 거창지회의 단체 회원들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거창인터넷신문(gcinews@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마스크 보급, 거창군..
새로 선출된 거창예..
한마당축제 명 공모에..
‘더 큰 거창도약, ..
거창, 산청, 함양, ..
능력 있는 국회의원..
거창문화재단의 정상..
거창국제연극제의 ..
팩트, 왜 거창국..
문화산업적 지식재산..
구인 개인지도
부동산 중고매매


방문자수
  전체 : 117,353,729
  어제 : 38,640
  오늘 : 2,846
거창인터넷신문 | 경남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1길 38-6 | 제보광고문의 055-941-1061 | 팩스 070-4202-1061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07.07 등록번호 경남 아00075호 | 발행년월일 2009.07.07
사업자등록번호 611-02-46630 | 사장 : 이종태 | 발행, 편집인 조매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종태
Copyright by gcinews.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gc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