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2-18 오후 4:4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사회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읍면
복지
기획
GCI영상뉴스
사설
돌직구
초신성(超新星)
거창별곡
징검다리
독자마당
군알림방
기자수첩
사실과 진실
풍경이 있는 곳
아름다운 사람들
인물대담
업체탐방
여론광장
맛집/멋집
단체모임
자유게시판
기사올리기
기자게시판
독자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광고문의
회사소개
사업영역
독자(후원)하기
준비중
준비중
2017-06-09 오후 2:44:57 입력 뉴스 > 사설

돈으로도 안 되는 예술이 있다.



물신주의에 함몰된 현대사회라고 사회학자들이 비판하고 있다. 시대가 화폐경제로 바뀌면서 돈은 세상에서 제일 힘이 센 무기로 둔갑되어 왕성한 활약을 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돈이면 만사가 형통되는 황금만능주의는 이제 인간사회의 체화가 되어 돈에 대해 도덕적인 혐오감을 가진다거나 삶을 영위하는 절대 수단으로 부정하는 이는 거의 없다고 불 수 있다.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는 인간들이 만든 사회가 돈의 노예에 불과하다면 인간은 버러지와 같은 미물과 다를 바가 없을 것이다. 인간사회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돈으로 될 수 없는 숭고한 인간가치가 여기저기 산과 들에 들꽃 피어나듯 수북하다. 단지 그것이 온실에서 키운 화려한 황금 꽃에 가려 인간들이 가까이 할 수 없었을 뿐일 것이다.

 

미래 학자들이 예견한 미래직업 군상을 살펴보면 정량적인 돈으로 가치를 매긴다거나 해결하는 직업군들은 점점 사라지는 추세라고 한다. 돈으로 거래되는 모든 것은 컴퓨터가 계량적으로 산출 할 수 있기 때문에 인공두뇌(AI)로 대체가능한 현실이 눈앞에 와 있으며 순식간에 인공두뇌 세상의 패러다임으로 확 바뀐다는 것이다.

 

인공지능으로 대체 할 수 없는 것들은 대체로 인간의 감성적 사고와 창의적 사고를 포함해서 인간의 본성에서 나오는 진선미의 가치현상들이다. 돈으로 사고팔 수 없는 것 중에서 사랑, 존경, 희생, 봉사 등 인간행위의 숭고한 가치들이 있을 것이며 돈으로 불로장수한다거나 죽음 또한 막을 수 없는 자연현상일 것이다.

 

인간의 내적 정신가치에 해당하는 신뢰, 의리, 자존심, 양심등도 돈으로 거래하지 못하는 고귀한 정신산물이다. 이 세상에서 돈의 위력을 무시하고 하찮게 여기는 부류의 사람들이 있는데 그중에서 예술가들이 비중이 높을 것이다. 예술의 가치는 돈에 있지 않고 순수한 창조에 있기 때문에 속세의 돈 위력을 그다지 탐탐하게 생각하지 않으며 예술가들은 예술혼을 지키기 위해 물질욕심에 대한 초연함이 몸에 베여있다 하겠다.

 

최근 신선한 충격의 파장을 일으켜 울림을 준 사실이 있다. 물질만능의 세상에 한 줄기 찬란한 빛이 되신 원로 연극인의 명쾌한 선언이다. 지금 거창에는 집행위원회가 개최하는 제29회 거창국제연극제와 거창문화재단에서 개최하는 제1회 연극제가 동시에 열리는 희귀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29년 동안 민간연극인들이 일구어놓은 거창국제연극제를 거창군에서 강탈하려고 짝퉁 연극제를 만들어 부정경쟁을 하겠다는 것이다.

 

문화재단의 연극제 예산은 9억에 가까운 예산이고 집행위원회에서는 기업협찬과 티켓판매금 등 자생적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 그야말로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과 다를 바가 없다. 많은 돈을 가지고 있는 문화재단에서는 캐런티가 비싼 세분의 유명 연극인들을 초청하여 기세를 올리려고 기획을 했지만, 갑자기 참가가 불투명해지면서 거창군과 문화재단에서는 비상이 걸렸다.

 

요약하면 거창국제연극제가 두 개가 되는 우스꽝스러운 해프닝이 벌어져선 안 되고 문화재단에서 아무리 많은 캐런티를 준다하더래도 민간연극인들이 29년 동안 일구어 놓은 연극제를 거창군에서 강탈한 모습은 연극인으로서 용납이 안 되며, 집행위와 문화재단에서 공동개최로 하나의 거창국제연극제가 되었을 경우에만, 참가를 고려해보겠다는 예술적 문화정의와 연극계의 공동체의식을 그 분이 선언하신 것이었다.

 

돈이면 다 된다고 맹신한, 돈을 많이 주기만 하면 예술인들을 데리고 올 수 있다는 천박한 발상이 얼마나 무참한지를 보여주는 극명한 사건이 아닐 수 없다. 이 세상에는 돈으로 될 수 있다고 착각하지만 돈으로 되지 않는 고귀한 인간정신세계가 많다는 것도 원로 연극인을 통해 배웠다. 확실히 연극은 인생과 인간사회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현장예술이다.

 

거창인터넷신문(gcinews@hanmail.net)

       

  의견보기
설동조
옳으실 사설입니다. 거창군과 문화재단은 이제라도 늦지 않았으므로 올바른 길이 아니라는 것을 빨리 자각하고, 관계자는 이종일 위원장님께 진정으로 사과하고 거창군의 문화발전에 기여하는 방법을 모색하기 바랍니다. 2017-06-09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창의 최고브랜드, 제..
구인모 제43대 거창군..
거창군의 미래를 만..
거창연극고등학교설..
2018년이 새롭게 ..
거창군의회에 바란다
거창문화재단, 백지..
거창한 여름 연극제는..
제29회 거창국제연극..
거창군과 거창문화재단..
구인 개인지도
부동산 중고매매


방문자수
  전체 : 100,211,711
  어제 : 31,782
  오늘 : 670
거창인터넷신문 | 경남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1길 38-6 | 제보광고문의 055-941-1061 | 팩스 070-4202-1061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07.07 등록번호 경남 아00075호 | 발행년월일 2009.07.07
사업자등록번호 611-02-46630 | 사장 : 이종태 | 발행, 편집인 조매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종태
Copyright by gcinews.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gc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