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2-14 오전 10:53: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취재요청 | 시민기자신청 | 광고문의
사회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읍면
복지
기획
GCI영상뉴스
사설
돌직구
초신성(超新星)
거창별곡
징검다리
독자마당
군알림방
기자수첩
사실과 진실
풍경이 있는 곳
아름다운 사람들
인물대담
업체탐방
여론광장
맛집/멋집
단체모임
자유게시판
기사올리기
기자게시판
독자기사제보
시민기자신청
광고문의
회사소개
사업영역
독자(후원)하기
준비중
준비중

2016-08-05 오전 11:07:00 입력 뉴스 > 징검다리

인생의빛 연극의신화, 거창국제연극제
극단 돼지, '오백에 삼십'



2016년 개최되는 거창국제연극제에 참여하게 된 극단 돼지는, ‘오백에 삼십이라는 작품으로 올 여름, 수승대를 찾은 관객들에게 시원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박아정씨가 작가/연출을 맡은 이 작품은 단순한 코믹 연극이 아닌, 코믹서스펜스 청춘 연극으로, 보증금 오백에 삼십, 지방에서 올라와 처음 서울 생활을 시작하는 대학생들과 부푼 꿈을 안고 첫 발을 내딛은 사회인들에게 익숙하고 설레는 단어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정말 웃긴 대사들 속에서도 우리가 한켠으로는 마음이 먹먹하고 크게 웃을 수 없는 우리네 현실을 너무나도 잘 표현했기 때문에, 남녀노소 구분 없이 크게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연극이 될 것이다.

 

*소요시간 100

 

*연출의도

가난해도 행복한 우리 이웃의 이야기, 수 많은 로맨틱 코미디물 속에서 연극 오백에 삼십은 보증금 오백만원에 월세 삼십만원 짜리 독자 원룸에 사는 개성 넘치는 6명의 캐릭터가 하나의 살인 사건을 풀어가는 이야기로 구성된다. 오백에 삼십이 가장 공감대를 줄 수 있는 이유는 별일 아니지만, 우리의 삶 속에 분명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을 잘 표현해 냈기 때문이다. 연출가 또한 실제 오백에 삼십도 되지 않는 원룸에 살며 꿈을 키워 나갔고, 연극에 그 당시의 이야기를 담아 냈다.

연극 초반에는 언뜻 주인아줌마로 인해, 거주자들이 을의 입장을 겪는 듯 하지만 결국에는 사회로 인하여 주인아줌마 또한 사회적 약자이며 누군가의 을의 입장이라는 사회풍자적이지만 슬픈 현실에 대해서도 잘 이야기 하고 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풀어낸 것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줄 수 있는 이유인 것 같다.

 

*작품줄거리

다닥다닥 붙어서 살지만, 옆집에 누가 사는지도 모르고 서로에게 무관심한 세상. 서울 한 동네에 돼지빌라라는, 보증금 500만원에 월세 30짜리 원룸이 있습니다. 주인 아주머니도 아주 좋으신 분이고, 겨울에는 따듯하고 여름에는 진짜 시원한 집이 있어요. 이웃 사람들도 인정도 많고 그 돈에 이 정도 집이 없다니까~

 

고작 7평짜리 원룸, 옥탑 방에서 우리는 꿈을. 그리고 삶을 배워나갑니다.

 

정을 나누고 인사를 하고 음식도 나눠먹으며 살던중.. 의문의 살인사건이 일어나는데. 이로 인해 이웃들끼리 싸움이 일어나고 또 다시 이웃들 끼리의 정을 확인하며 훈훈한 마무리로 사건이 끝납니다. 돈도 없고, 빽도 없어 서러운 이 세상. “전세를 위하여라고 외치는 우리 이웃들의 현실. 우리의 삶을 보여주는 연극입니다.

거창인터넷신문(gcinews@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거창국제연극제의 ..
팩트, 왜 거창국..
문화산업적 지식재산..
거창문화포럼의 활약..
거창의 최고브랜드, 제..
구인모 제43대 거창군..
거창군의 미래를 만..
거창연극고등학교설..
2018년이 새롭게 ..
거창군의회에 바란다
구인 개인지도
부동산 중고매매


방문자수
  전체 : 112,563,806
  어제 : 45,160
  오늘 : 13,473
거창인터넷신문 | 경남 거창군 거창읍 중앙로1길 38-6 | 제보광고문의 055-941-1061 | 팩스 070-4202-1061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07.07 등록번호 경남 아00075호 | 발행년월일 2009.07.07
사업자등록번호 611-02-46630 | 사장 : 이종태 | 발행, 편집인 조매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종태
Copyright by gcinews.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gcinews@hanmail.net